국가대표와 청소년 대표로 뛴 23세의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선수 고(故) 최숙현 씨가 2013년 전국 해양스포츠제전에 참가해 금메달을 목에 거는 모습. 오른쪽은 가해자 중 하나로 지목된 김규봉 감독이 지난 2일 경주시청 운영위에 출석한 모습. 연합뉴스

팀 내 가혹행위 피해로 괴로워하다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진 고(故) 최숙현 선수 관련해 경주시청이 지난 2일 운영위원회를 열기 전까지 한 번도 가해자인 김규봉 감독을 부른 적이 없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가 지난 2월 착수했고 최씨 가족이 시청에도 같은 달 진정을 제기한 데다 일반적 가혹행위 처리 과정에서 사전에 일시적 인사조치가 가능한 걸 고려하면 사안을 들여다볼 적극적인 의지가 없었던 것으로 해석된다.

경주시 관계자는 6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시청 측에서 이전에도 이번 사건 관련해 김 감독을 불렀던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번(지난 2일 운영위)이 처음이었다”고 답했다. 해당 운영위에서 김 감독을 직무정지 시켰던 경주시청은 이날 오후 4시부터 열릴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 결과를 지켜보고 나서 추가조치를 논의할 계획이다. 이 관계자는 “(가해자인) 나머지 선수들에 대해선 직이 따로 없기 때문에 직무정지를 시키기가 애매한 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운영위에서 최 선수를 폭행한 자칭 ‘팀닥터’ A씨는 경주시청 팀 소속이 아니라는 이유로 출석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날 김 감독은 운영위에 출석해 최씨를 향한 가혹행위 일체를 부인하며 오히려 폭행을 하는 A씨를 말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A씨는 애초 김 감독과 고향 선후배 사이로, 언론에 공개된 녹음본에서 김 감독은 오히려 A씨의 폭행을 부추기고 추가로 선수들을 위협했다.

경주시 측은 최 선수 사건이 아닌 다른 건이 추가로 드러날 경우 A씨를 향해서도 고발을 검토할 계획이다. 경주시 관계자는 “소속팀의 다른 선수 관해 추가적인 가혹행위가 있다고 하면 고발조치 가능하다”면서 “전체적으로 함께 파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운영위 직후 여준기 경주시체육회장은 “A씨는 의사 면허나 물리치료사 자격이 없고 선수가 전지훈련 등을 할 때 개별적으로 비용을 지불한다”며 일시 고용된 사람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씨 관련한 청와대 국민청원은 총 6일 오후 1시 기준 총 6건이 올라왔다. 동의 수를 모두 합치면 18만여개다. 이중에는 최씨 지인으로 해석되는 이가 올린 청원도 포함됐다. 청원 내용에는 최씨가 생전 당했던 물리적 폭력과 가혹행위가 예시로 제시되어 있다. 빵 20만원 어치를 억지로 먹이고 토하게 한 일, 뺨과 가슴 배를 때리고 사흘간 선수를 굶기거나 슬리퍼로 뺨을 때린 일 등이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