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토]포스트 코로나, 포스트 YFC(십대선교회)를 준비하다

한국 YFC 이사회 및 대표 취임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행사 취지를 설명하는 한국 YFC 박은철 이사장.

취임 소감을 전하는 한국 YFC 하다니엘 대표.

새생명교회 정준영 담임목사

가인지캠퍼스 김명민 대표

특별찬양 가수 오은

김영인 대표가 특송하고 있다.



한국YFC(한국십대선교회)는 지난달 23일 경기도 하남 사자교회(담임목사 하다니엘)에서 이사회 및 대표이사 취임식을 했다. 행사를 기획한 박은철(동방박사 대표) 이사장은 “코로나 시대를 맞이해 많은 사람을 초대하고 성대하게 치르는 형식적인 취임식이 아닌,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게 될 청소년들을 위한 실질적이고 실용적인 출정식에 가까웠다”고 밝혔다.

이날 취임한 하다니엘(사자교회 담임목사) 신임 대표는 “십대가 위기를 겪고 있는 어려운 시기에 대표를 맡게 돼 어깨가 무거움을 느낀다”며 “방황하는 십대들에게 예수의 사랑과 복음의 가치를 비춰주는 등대와 같은 역할을 할 수 있는 YFC가 되기를 희망하며 침체에 빠진 청소년 선교가 새롭게 비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취임 소감을 전했다.

1부는 예배순서로 새생명교회의 정준영 목사가 ‘부어지는 아버지의 마음’이란 제목과 ‘아버지의 마음을 자녀에게, 자녀의 마음을 아버지에게,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으로’라는 내용으로 설교했고, 가스펠송 가수 오은씨가 찬양으로 축복했다.

2부에서는 가인지 캠퍼스의 김명민 대표가 ‘코로나가 가져온 팩트 현장, 그럼 우리는?’이란 제목으로 코로나로 인해 변화된 일상과 교회 및 청소년 사역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다양한 데이터와 사례 등을 통해 전달하며, 코로나 이후를 준비하는 청소년 사역 이사들과 외부 인사들에게 깊은 도전과 울림을 전했다. 특송은 김영인 대표가 했다.

이날 1, 2부 행사 외에도 신임 대표와 신임 이사 취임식을 함께 했고, 이사회 회의와 청소년 관련 이사 및 외부 초청 인사들과 함께 청소년 사역에 대한 깊이 있는 토론 시간으로 행사를 마무리했다.

YFC는 김재열(더유스 대표) 노경철(㈜토바 대표이사) 박태남(정릉벧엘교회 담임목사) 박한옥(워크 스마트 대표) 성동경(포항 할렐루야교회 담임목사) 이정영(경주부흥교회 담임목사) 임민택(홀로하 대표) 정남환(호서대 청소년학과 교수) 정래욱(노아미니스트리 대표) 지문일(푸른나무 출판사 대표) 이사와 형근호(보배 요양원장) 부이사장이 함께 섬기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kang1960218@gmail.com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