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인스타그램 캡처

AOA 전 멤버 유경이 최근 SNS에 올린 글이 “권민아 저격글이냐”는 지적에 관해 해명글을 올렸다.

유경은 6일 인스타그램에 “내가 모호하게 올린 지난 피드 내용 때문에 혼란을 불러일으킨 것 같아 다시 한번 글을 쓴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유경은 “지난번 피드 내용을 너무 모호하게 올린 점 죄송하다. 살아오면서 묻어버리자고 다짐하고 다짐했던, 또 점점 잊어가던 기억이 되살아났고 그래서 순간적으로 화가 났다”면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소심하게나마 여러분께 나도 힘들었다고 표현하고 싶었던 어린아이 같은 마음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경은 “과거의 난 혼자만으로도 너무 힘들어서 주변을 둘러볼 여유가 없었던 것 같다. 지금까지도 다른 누군가가 나와 같은 상황에 처해있었을 거라고 짐작도 못 했던 것 같다. 그래서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다. 그리고 잘 버텨내 주었다고 말하고, 응원하고 싶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유경은 “다시 한번 나의 짧고 충동적인 행동과 글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에게 이 자리를 빌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앞서 지난 3일 AOA 전 멤버 권민아는 같은 멤버였던 지민으로부터 10년 동안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유경은 같은 날 인스타그램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경은 당시 인스타그램에 “솔직히 그때의 나는 모두가 다 똑같아 보였는데 말이죠”라는 문장과 함께 미국 록밴드 Sleeping with Sirens의 노래 ‘Leave It All Behind’ 가사 일부를 올렸다.

이 노래의 가사는 “방관자들의 눈을 잊을 수가 없다. 내 안의 마음속 고통을 지우고 싶어. 하지만 난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포기하지 않을 거야. 그러니까 내가 빛을 보는 날까지 괜찮을 거라고 말할래”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네티즌들은 유경은 이 가사를 빌어 AOA 불화설과 관련해 자신의 심정을 전한 것으로 추측했다. 일각에서는 ‘그때의 나는 모두가 다 똑같아 보였는데’ ‘방관자’ 등의 표현이 “권민아를 저격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글이 모호해서 또 다른 오해를 불러일으킨다”고 비판했다.

유경은 지난 2016년 10월 팀을 탈퇴했다. 현재는 밴드 피아지트 멤버로 활동 중이다.

이하 유경 글 전문

안녕하세요. 유경이에요.

제가 모호하게 올린 지난 피드 내용 때문에 혼란을 불러일으킨 것 같아 다시 한번 글을 써요.

지난번 피드 내용을 너무 모호하게 올린 점 죄송해요. 살아오면서 묻어버리자고 다짐하고 다짐했던, 또 점점 잊어가던 기억이 되살아났고 그래서 순간적으로 화가 났어요.

그래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소심하게나마 여러분께 저도 힘들었다고 표현하고 싶었던 어린아이 같은 마음이었던 것 같아요.

과거의 저는 저 혼자만으로도 너무 힘들어서 주변을 둘러볼 여유가 없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힘든 저를 그냥 보고만 있다고 생각했어요. 지금까지도 다른 누군가가 저와 같은 상황에 처해있었을 거라고 짐작도 못 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싶어요. 그리고 잘 버텨내 주었다고 말하고, 응원하고 싶어요.

지금의 저는 괜찮아요. 지금 저에겐 저를 끊임없이 응원해 주는 목소리들이 있잖아요. 지금까지 저는 저를 보호해 줄 무언가는 단 하나도 없고, 단지 작업실에 놓인 드럼 한 대만이 내가 가진 전부라고 생각하며 살아왔어요.

그렇지만 그게 아니었어요. 저에겐 저를 사랑해 주는 소중한 사람이 너무나 많다는 걸 알게 되었어요. 그거면 됐어요. 충분해요.

다시 한번 제 짧고 충동적인 행동과 글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에게 이 자리를 빌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싶어요. 그리고 우리 모두, 힘든 시간 잘 벼터왔다고, 다시 한번 용기 내고 힘내자고 응원하고 싶어요.

저와 모두를 불행하게 만드는 아픈 말들은 자제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저를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항상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2020.07.06

유경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