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오후 광주 서구 유스퀘어종합터미널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버스에 오르고 있다. 광주시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 감염이 확산하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발령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휴대전화를 끄고 광주에서 잠적한 60대 남성이 전남 영광군에서 발견됐다.

7일 보건 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확진 통보를 받고 달아난 광주 118번 확진자 A씨의 신병을 이날 오전 9시10분쯤 영광군 모처에서 확보했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쯤 보건 당국으로부터 확진 판정을 통보받은 뒤 휴대전화를 끄고 잠적했다. 당시 그는 보건 당국 관계자와 통화에서 “돈을 벌기 위해서는 일을 쉴 수 없었다” “하루 벌어 하루 생활하는 처지에 집에만 있거나 병원에 입원하게 되면 당장 가족들의 생활이 곤란하다”고 호소했다.

코로나19 감염보다는 격리 기간 돈을 벌 수 없다는 사실에 더 크게 낙담한 A씨는 삶에 미련이 없다는 등의 말도 남겼다.

경찰은 추적에 나서 잠적 약 10시간 만에 공사 일을 하러 간 A씨를 붙잡았다. 건설 현장에서 일용직으로 일하는 A씨는 일감을 찾기 위해 영광까지 이동해 인테리어업체 관계자 등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각에서는 A씨가 암투병하는 아내의 치료비를 마련하느라 생활고에 시달렸다거나 어렵게 모은 돈을 허튼 곳에 탕진했다는 등의 추측이 나오고 있으나 공식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았다. 광주시 조사결과 A씨는 홀로 사는 1인 가구원으로 파악됐다.

당국은 기초생활수급자 여부 등 코로나19 방역과 감염병 예방 등 공익과 무관한 A씨의 사생활 정보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방역당국은 경찰이 보호 중인 A씨를 격리병동으로 옮겨 치료하는 한편, A씨의 접촉자 규모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