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현지시간) 볼리비아 코차밤바 거리 쓰레기 더미 옆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방치돼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볼리비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속출해 제때 수습되지 못한 시신이 길거리에 방치되고 있다.

EFE 통신은 지난 주말 볼리비아 코차밤바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시신이 거리에 만 하루 가까이 그대로 놓여 있었다고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남성은 병원에 가다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며, 20시간쯤 후에 유족이 찾아와 시신을 실어갔다.

최근 볼리비아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의료시설 근처나 거리에서 사망한 이들이 속출하고 있다.

6일(현지시간) 볼리비아 코차밤바 거리 쓰레기 더미 옆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방치돼 있다.로이터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볼리비아 코차밤바 거리 쓰레기 더미 옆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방치돼 있다. AP연합뉴스

인구 1100만명의 볼리비아에서는 현재까지 3만9297명의 확진자가 나왔으며 이중 1434명이 사망했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도 1000명을 넘어서며 폭증하고 있다.

사망자가 급증하며 화장장과 묘지는 포화상태다. 코로나19로 사망한 시신을 화장하거나 매장할 수 없는 상황이 이어지자 유족들은 시신이 담긴 관을 거리에 내놓고 시위하기도 했다.

한 유족은 EFE와의 인터뷰에서 “묘지에선 지금 매장할 수 없다고 해 시신을 둘 곳이 없다. 시신이 사흘째 집에 있는 상태인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4월 에콰도르 과야킬에서도 장례 시스템 지연으로 인해 거리에 방치된 시신들이 즐비해 충격을 안긴 바 있다.

5일(현지시간) 볼리비아 고차밤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진 남성의 시신이 담긴 관을 장례식장 직원이 옮기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볼리비아에서는 고위 관료들의 코로나19 확진 소식도 줄을 잇고 있다. 에이디 로카 보건장관을 비롯해 최소 3명의 장관이 감염됐다.

오는 9월 볼리비아 대통령 선거에 나서는 한국계 목사 겸 의사 정치현씨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전했다. 그는 산소마스크를 낀 채로 찍은 동영상에서 자신이 환자들을 돌보다 감염됐으며, 열흘간 증상이 심해졌다가 현재는 나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한명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