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 대학 모습. AP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가을 학기에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만 듣는 외국인 학생의 비자를 취소하고 신규 발급도 중단키로 했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300만명을 돌파한 데다 대학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원격 수업을 대폭 강화하는 상황이어서 120만 명에 이르는 미국 유학생들에게 미칠 부작용이 상당할 것으로 우려된다.

6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미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세관단속국(ICE)은 이날 ‘학생 및 교환방문자 프로그램’(SEVP) 규정 개정 성명을 내고 가을 학기에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듣는 외국인 학생들의 미국 체류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ICE에 따르면 이번 출국 조치의 예정자들은 학업과정을 밟는 F-1 비자 학생 및 직업 과정을 밟는 M-1 비자 학생들이다. 학생들이 출국 조치를 피하려면 오프라인으로 출석 교육을 하는 학교로 전학가야 한다고 ICE는 설명했다.

또 국무부는 가을 학기에 완전히 온라인으로 운영되는 학교나 프로그램에 등록한 학생들에게 비자를 발급하지 않을 것이며 세관국경보호국(CBP)은 이 학생들의 입국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ICE는 덧붙였다.

개정 규정에 따르면 외국에서 온 학생들은 적어도 1개 이상의 수업을 현장에서 들어야 한다.

온라인과 대면 수업이 혼합된 하이브리드 모델을 채택한 학교에 다니는 F-1 학생은 1개의 수업이나 3학점 이상을 온라인으로 수강하는 것이 허용된다. 이런 학교들은 해당 프로그램이 완전히 온라인은 아니며 학위 프로그램의 정상적 진행을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온라인 강좌를 수강하고 있음을 I-20(비이민자 학생 신분에 대한 자격 증명서) 양식을 통해 SEVP에 증명해야 한다고 ICE는 전했다.

다만 F-1 영어 교습 프로그램과 M-1 직업 프로그램 학생들은 온라인에서 어떤 수업도 들을 수 없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국무부는 2019회계연도에 F 비자 38만8839건과 M 비자 9518건을 발급했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미 대학들은 가을 학사과정을 상당부분 온라인으로 진행할 계획을 내놓고 있다.

하버드대는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진행하며 프린스턴대는 대부분 수업을 온라인으로 할 예정이다. 또한 두 대학은 가을 학기에 절반 이하의 학부생에게만 캠퍼스 거주를 허용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대학 현장과 유학생들에게 미치는 영향이 상당할 것으로 우려된다.
대학총장들의 대표기구인 미 교육위원회 테리 하틀 수석부회장은 “새로운 지침은 가을 학기를 준비하는 대학들 사이에 엄청난 혼란을 야기할 가능성이 크다”고 AP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그는 특히 가을 학기 동안에 코로나19 발병이 일어나 학교가 전면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하더라도 외국인 학생은 출국 조치된다는 조항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