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민아씨. SM C&C 제공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남자 중학생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해 논란이 된 방송인 김민아(29)씨가 보수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

보수 성향의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은 7일 낮 12시30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발장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아청법) 등을 위반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문재인 대통령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이 유튜브 채널의 최종 책임자로 보고 문 대통령과 박 장관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과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다.

자유대한호국단은 “코너 진행자와 방송 영상 제작자를 관리·감독할 의무를 지닌 최종 책임자의 무게는 더욱 무겁다”며 “해당 유튜브 채널의 최종 책임자인 문 대통령과 박 장관 역시 아청법 위반과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정부' 유튜브 채널 캡처

앞서 김씨는 지난 5월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 채널의 ‘왓더빽’ 코너 시즌2에서 화상으로 연결된 남자 중학생에게 “에너지가 많을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디에 푸냐” “혼자 집에 있을 때 뭐하냐” 등 성희롱으로 해석될 수 있는 질문을 던졌다.

김씨의 질문이 논란으로 이어지자 ‘대한민국 정부’ 채널은 사과문을 공지하고 해당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김씨는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며 “(학생의) 어머님을 비롯한 가족분들과 당사자 학생에게도 반드시 제대로 사죄드리겠다”고 밝혔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