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uyin 'dyurdv3vo3cd' 캡처

한 중국인 관광객이 잠자는 아기 물개를 슬리퍼로 수차례 때리는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다.

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앱인 도우인에서 한 중국인 관광객이 슬리퍼로 아기 물개를 수차례 때리는 영상이 논란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영상에서 중국인 남성은 해변에서 잠을 자는 아기 물개를 발견했고 다가가도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자 고무 슬리퍼로 아기 물개의 머리와 몸을 때리기 시작했다.

그는 “야 일어나, 어서 일어나란 말이야!”라고 외치며 계속해서 아기 물개를 때렸고 이에 놀란 아기 물개는 필사적으로 바다로 도망쳤다.

영상 끝에서는 한 여성이 웃으면서 “너희 엄마가 일어나라고 부르신다”라고 말하는 것을 들을 수 있다.

이 영상은 도우인과 각종 중국 현지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되자마자 500만건이 넘는 조회수를 돌파했고 이를 본 누리꾼들은 격분하며 반응했다.

한 누리꾼은 “이들은 자신들이 한 행위가 학대라는 것을 잘 모르고 있는 것 같다”라는 말을 남겼다.

한편 슬리퍼로 아기 물개를 구타한 남성은 현재 동물 학대 혐의로 기소된 상태로 알려졌으며 도우인 계정에서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양재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