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에 뜬 타이어 위에 올라탄 출산부를 사람들이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 글로벌타임스 캡처

중국 서남부 원난(雲南)성에서 한 임산부가 홍수로 불어난 물에 띄운 타이어 위에서 아이를 낳았다고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7일 보도했다.

이 여성은 지난달 30일 자궁 상처와 태아막 조기 파열 등 고위험 증상으로 병원에 급히 이송돼야 했으나 폭우로 인해 홍수에 발이 묶였다.

한 달 넘게 쏟아진 비에 도로는 물에 잠겨 최고 수심 3m까지 차올랐다. 구급차가 들어가지 못하자 병원 직원과 자원봉사자 등은 이 여성을 큰 타이어에 태워 옮기기로 했다.

이들 중 수영을 잘하는 6명은 폭 1.5m의 타이어 위에 들 것과 함께 여성을 눕힌 뒤 타이어를 끌고 갔다.

30분 정도 이동하는 도중 분만 조짐이 나타났다. 그는 옆에 있던 의사의 도움으로 아들을 순산했다.

아기는 수이성(水生·물에서 태어났다)이라는 이름을 얻었다. 현재 산모는 근처에서 대기하던 구급차로 옮겨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건강 상태가 양호하다고 중국CCTV는 전했다.

한편, 중국에서는 최근 창장(長江) 일대에 한 달 넘게 폭우가 지속해 2000만명에 가까운 이재민을 냈다.

한명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