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세계 최장수 샴 쌍둥이 형제, 68세 나이로 사망

이하 연합뉴스

세계 최장수 샴쌍둥이인 로니 갈리온과 도니 갈리온 형제가 68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AP통신은 6일(현지시간) 복부가 결합한 상태로 태어난 갈리온 형제가 지난 4일 미국 오하이오주 데이턴에 있는 한 호스피스에서 68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갈리온 형제는 생전 2개의 다리와 팔, 심장, 위를 따로따로 가지고 있지만 하부 소화기관과 직장, 사타구니, 성기는 공유하고 있었다. 검시관은 이들의 사인은 자연사라고 알렸다.

갈리온 형제는 1951년 10월 28일 데이턴에서 태어났다. 이들은 어릴 적 사이드 쇼(서커스 등에서 손님을 모으기 위해 하는 촌극) 등에 출연하며 생계를 유지했으나 1991년 은퇴했다. 은퇴 후 2010년쯤 이들의 건강이 악화하자 가족들과 함께 살았다.

데이턴 지역사회는 귀향한 갈리온 형제를 위해 기금을 조성해 보금자리 마련을 지원했다. 또 편히 움직일 수 있도록 맞춤용 휠체어를 제작해 선물했다.

갈리온 형제는 2014년 63번째 생일을 맞으면서 세계에서 가장 오랫동안 산 샴쌍둥이로 기록됐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