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캡처

채널A 예능 프로그램 ‘하트시그널3’의 출연자인 천안나가 학교 폭력 의혹을 부인하며 허위 사실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천안나는 6일 인스타그램에 “사실이 아닌 소문들로 인해 마음 아파하시는 부모님과 가족들, 지인에 대한 미안함이 커져서 늦었을 수 있지만 직접 내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며 루머를 해명하게 된 경위를 설명했다.

그는 “익명으로 글을 쓸 수 있는 ‘블XXX’ 앱을 통해 자신의 루머가 시작됐다”면서 “학교 후배라고 주장하는 글쓴이는 글 어디에도 본인이 직접 피해를 입은 사실은 없고 나에 대한 악의적 목적을 가지고 과장된 표현으로 쓴 글이다”고 말했다. 현재 문제의 글은 삭제된 상태다.

이어 천안나는 대학 재학 당시 후배들에게 갑질과 욕설 등 가혹 행위를 해 한 후배가 자퇴했다는 내용에 대해서는 “전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그는 “글에 쓰인 행위를 일체 한 적이 없고 후배라는 이유만으로 누군가를 일방적으로 괴롭힌 사실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천안나는 “학교 과 특성상 선후배 간 분위기가 다소 엄격한 면이 있었고, 선후배 간 안 좋은 루머들이 기존에도 일부 있었기에 사실이 아닐까 생각했을 수도 있지만 난 절대 그런 행동들을 한 적이 없다”고 단호하게 부인했다.

또한 천안나는 승무원 생활 중 직장 내 괴롭힘 의혹에 대해서도 “승무원 근무 당시 시기 후배와 비행이 거의 없었기 때문에 후배를 괴롭혔다는 말은 있을 수가 없는 내용”이라고 해명했다.

또 천안나는 루머로 인해 공황장애와 우울증을 앓게 됐다고 고백하면서 “정신적으로 위험한 순간들이 있었고 큰 트라우마로 인해 현재까지도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악의적 목적으로 대중을 선동하는 글 자체만으로도 법적 처벌이 가능하다”면서 “증거는 모두 수집된 상태이며 법적으로 대응하려고 한다. 수사가 진행되면 루머들이 거짓인 것과 이런 일을 저지른 사람들 역시 명백히 밝혀질 것”이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천안나는 ‘하트시그널3’ 첫 방송 전 대학 시절과 승무원 시절 후배들에게 욕설과 갑질을 일삼았다는 등 인성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 의혹은 천안나의 학교 후배라고 주장하는 A씨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게재하면서 촉발됐다.

이에 ‘하트시그널3’ 측은 3월 18일 “지난 며칠간 여러 채널을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출연자들과 관련한 일각의 주장들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한 바 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