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가 9천 벌었다고요?” 오대환, 사기에 사진 도용돼

이하 오대환 인스타그램

배우 오대환이 사진을 도용당했다. 그는 사기 피해가 없도록 조심하라고 당부했다.

오대환은 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말로만 듣던 사기. 저한테도 일어났네요. 제2, 제3 피해자가 없도록 모두 조심하세요!”라고 말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그는 “오대환입니다. ○○○ 팀장님. 수익 리딩 감사합니다” 문구가 써진 종이를 들고 있다. 또 아래 메시지에는 “저희에게 맡겨주신 연예인 오대환 배우님. 수익금 9000만원 축하드리며. 수익 인증 해주셨습니다”라고 적혀 있다.


오대환은 해시태그를 통해 “저런 적 없음. 사기. 9000만원 없음. ○○○ 팀장님 누구세요?”라고 덧붙였다.

팬들은 이 게시물에 “원본이 따로 있는 사진이군요” “이 어려운 시국에 합성으로 사기를 치다니” 등 댓글을 남기고 있다.

한편 오대환은 KBS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출연 중이다.

서지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