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8살 소녀 세코리아 터너(8)의 사진. EPA=연합

8살 흑인 소녀가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비상사태가 선포돼 주 방위군이 투입된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는 6일(현지시간)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의회 의사당과 주지사 관저 등의 경비와 지역순찰에 최대 1000명의 주 방위군을 투입하는 것을 승인했다.

조지아주 주도인 애틀랜타에서는 지난 독립기념일 연휴 때 수십 건의 총격 사건이 발생해 5명이 사망하고 20여명이 다쳤다.

특히 독립기념일인 4일에는 8세 흑인 여자아이 세코리아 터너가 엄마와 함께 차에 타고 있다가 괴한이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 범인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

이에 케이샤 랜스 보텀 애틀랜타 시장은 지난 5일 기자회견을 열고 범인 체포를 위한 제보를 요청하면서 현상금으로 1만달러(약 1197만원)를 걸었다.

터너가 사망한 곳은 지난달 12일 흑인 남성 레이샤드 브룩스가 백인 경찰관의 총에 목숨을 잃은 사건이 발생해 경찰의 폭력을 규탄하는 시위가 자주 벌어지던 곳과 가까웠다.

현지 경찰은 터너가 탄 차량이 불법적으로 설치된 바리케이드를 뚫고 주차장에 가려다가 총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터너가 사망한 뒤 바로 다음 날 사건 현장 바로 옆에서 또 총격 사건이 발생해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치기도 했다.

켐프 주지사는 “평화로운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위험하고 파괴적인 행동강령을 가진 범죄자들한테 납치돼 무고한 주민들이 총에 맞아 죽고 있다”면서 “애틀랜타의 무법상황을 종식하고 질서를 회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