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뉴시스

미국이 세계보건기구(WHO)를 탈퇴하겠다고 공식 통보했다. WHO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이 중국 편향적이라고 불만을 표시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결국 ‘기구 탈퇴’를 실행에 옮긴 것이다.

그러나 탈퇴 완료까지 1년의 시간이 필요하고 야당은 물론 행정부와 공화당에서도 반대 여론이 속출해 실제 탈퇴로 이어질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7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 6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WHO 탈퇴서를 제출했다. 탈퇴서는 3문장짜리의 짧은 문서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탈퇴 통보는 6일부로 유효하며 탈퇴 절차를 거쳐 탈퇴가 확정되는 것은 1년 후인 2021년 7월 6일이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UN) 대변인은 “구테흐스 총장은 탈퇴를 위한 모든 조건이 충족되는지 WHO와 함께 검증하는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WHO 대변인은 미국이 유엔 사무총장에게 탈퇴를 공식 통보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확인하면서도 “우리는 현 단계에서 어떤 추가 정보도 없다”고 말을 아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발병한 이후 WHO가 중국의 은폐를 돕고 늑장 대응을 했다며 자금 지원을 보류하는 등 WHO 개혁을 요구했다.

지난 5월 29일에는 기자회견을 열어 “미국이 1년에 4억5000만 달러를 내는데 중국은 4000만 달러밖에 내지 않으면서 WHO를 완전히 통제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WHO와 모든 관계를 끊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WHO 탈퇴통보는 무책임한 행위라는 지적과 함께 자신이 미국의 코로나19 대유행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비난 여론의 화살을 돌리려는 것이라는 비판이 적지 않다.

미국은 WHO의 최대 지원국이지만 현재 경상비와 회비 등 약 2억달러가 밀려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