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텍사스 휴스턴 드라이브 스루 검사소에서 주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받고 있다. AFP연합뉴스

경제 재개에 앞장 섰던 미국 텍사스주에서 7일 하루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1만명 이상 늘어났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텍사스주의 이날 하루새 확진자 수는 총1만28명을 기록했다. 미국 전체의 코로나19 급증 상황과 국가의 방역 실패를 여실히 보여준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주지사는 지난 5월부터 다른 주보다 가장 앞서서 코로나19 봉쇄령을 풀고 경제 재개에 앞장섰지만 환자가 급증하면서 지난주부터 다시 재봉쇄에 들어간 상태다.

현재 미국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가 1만명이 넘은 주는 뉴욕주와 플로리다주 뿐이다. 뉴욕은 지난 4월, 플로리다주는 지난 주 하루 확진자 1만명을 돌파했다.

텍사스주는 이번 7월4일 독립기념일 주말을 지낸 뒤 주 전체의 입원환자수가 처음으로 8000명을 돌파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