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소비 촉진을 위해 외식업체 이용시 1만원을 할인해주는 소비쿠폰 330만장을 푼다.

8일 기획재정부를 비롯한 관계부처에 따르면 지난 3일 국회에서 의결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는 외식 할인쿠폰 발급을 위한 예산 348억원이 포함됐다. 해당 예산으로 발행되는 외식 할인쿠폰은 오는 8월부터 330만명에게 선착순 지급된다.

할인쿠폰을 발급받기 위해서는 주말에 외식업체에서 카드로 2만원 이상씩 5번 이용해야 한다. 할인쿠폰은 카드사가 카드 포인트나 결제대금 차감 방식으로 지급하는데, 이를 이용해 그 다음번 외식 때 1만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참여 카드사 선정은 이달 중 진행된다.

추경에 620억원이 반영된 농수산물 할인쿠폰은 이르면 이달 말 배부된다. 농수산물 구매자 600만명에게 상품 가격의 20%, 최대 1만원을 깎아주는 쿠폰을 선착순으로 지급한다. 쿠폰은 농수산물 전문몰과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농수산물 마켓, 대형유통업체, 전통시장 등에서 사용 가능하다.

추경에 90억원이 편성된 박물관·미술관 등 전시 할인쿠폰은 오는 8월 박물관·미술관 주간에 맞춰 풀린다. 온라인 박물관·미술관 관람 예약자 350만명이 2000∼3000원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쿠폰이다.

숙박 할인쿠폰(290억원), 관광 할인쿠폰(97억원)의 경우 오는 9월부터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7∼8월은 관광·숙박 성수기여서 쿠폰을 지원하지 않아도 수요가 많기 때문에 비수기인 9월부터 쿠폰을 발급한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숙박 할인쿠폰으로는 온라인 예약자 100만명이 3만∼4만원의 할인 혜택을 받게 되고, 관광 할인쿠폰으로는 공모에 선정된 우수관광상품을 예약하거나 선결제하는 15만명이 30% 할인 혜택을 받게 된다.

이번 추경으로 헬스클럽 등 실내체육시설 월 이용권을 끊은 40만명이 3만원 환급을 받을 수 있는 체육 할인쿠폰, 온라인 예약자 183만명이 6000∼8000원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공연·영화 할인쿠폰 관련 예산도 각각 122억원과 117억원 마련됐다. 다만 정부는 이들 쿠폰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며 발급 시기를 탄력적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정부는 총 1684억원을 들인 외식·농수산물·숙박·관광·공연·영화·전시·체육 등 ‘8대 할인소비쿠폰’을 전국민 10명 중 3명꼴인 1618만명에게 제공해 총 9000억원의 소비를 일으키겠다는 계획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