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DB

운전면허가 없는 상태에서 차를 몰다 사고를 내고 달아난 2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7일 법원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11단독(권경선 판사)은 지난 2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도주치상)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를 받는 오모(27)씨에게 징역 1년 2개월을 선고했다.

오씨는 지난해 10월 25일 오전 5시25분쯤 무면허로 서울 이태원역 인근 도로를 주행하다가 신호대기 중이던 승용차를 들이받아 3중 추돌사고를 일으킨 혐의를 받는다.

승용차 운전자와 그 앞 택시 2대에 타고 있던 기사와 승객 등 8명이 전치 2주 진단의 부상을 입었다. 차량 수리비는 총 5119만 1930원으로 파악됐다.

오씨는 운전 중 휴대전화를 보다가 이 같은 사고를 냈으며 충돌 직후 그대로 도망간 것으로 조사됐다.

오씨는 사고 당일부터 지난 3월 26일까지 약 5개월간 19차례에 걸쳐 무면허 운전을 벌인 혐의도 받는다.

그는 지난 2월 25일 교통사고 뺑소니 사건으로 긴급체포돼 조사받았으나 석방 후에도 무면허 운전을 계속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이전에도 세 차례 무면허 운전으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19차례에 걸쳐 같은 범행을 벌여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면서도 “피해자들의 상해 정도가 중하지 않은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유승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