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각종 정부 부동산 규제도 피해 나갈 구멍이 있다. 현 정부의 규제를 가장 잘 아는 ‘그분’들의 절세 비법을 따라 하면 된다. 2주택자의 경우 싼 아파트부터 처분하라는 게 핵심이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서울 반포 아파트보다 청주 아파트를 먼저 처분했다. 때문에 반포 아파트를 처분하며 8억원 가량 차익을 봤지만 양도세는 300만원만 내도 되는 것으로 추산됐다. 다주택자에 대한 각종 세금 규제가 늘어났지만 어떻게든 가진 자들은 빠져나갈 구멍을 마련한다는 것을 직접 보여준 셈이다.

법원 등기부 등본을 보면 노 실장은 한신서래 전용 46㎡(약 20평)를 2006년 2억8000만원에 매입했다. 현재 호가는 11억원이다. 매각가에서 9억원을 뺀 2억원에 대해서만 세금이 계산된다. 보유 기간이 14년이어서 장기보유특별공제(장특공제) 28%를 적용받는다. 양도소득공제 250만원까지 받고 나면 실제 내는 세금은 300만원 정도다.

노영민 절세 신공 적용시 양도세금. 국세청 홈택스

만약 노 실장이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지 않고 반포 아파트를 매각했다면 얼마를 냈어야 할까. 그때는 2억1151만원이나 내야한다. 양도 차익에 9억원 공제를 받지 못하기 때문이다. 일반세율이 아닌 다주택자 중과세 42%가 적용된다. 노 실장은 이 방법으로 무려 2억800만원을 아낀 셈이다.

노영민 절세 신공 미적용 후 양도세금. 국세청 홈택스

심지어 청주시 가경동은 방사광가속기 구축 호재를 받는 지역이다. 이곳은 이번 6·17 부동산 대책 조정대상지역으로 편입됐다. 이에 노 실장은 조정지역내 다주택자가 될 뻔했다. 이를 적용해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지 않았을 때 양도세를 다시 계산해보면 양도세는 무려 3억8970만원이다. 단 한번의 판단으로 노 실장은 3억8670만원을 아낀 것이다.

노영민 절세 신공 미적용 후 청주 조정지역 규제까지 포함했을 때 양도세금. 국세청 홈택스

노 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보유하던 2채 아파트 중 청주시 소재 아파트는 지난 일요일 매매됐다"며 "가족 거주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이달 내 서울 소재 아파트도 처분키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노 실장이 시세 차익을 이뤄낸 서울 서초구 반포동 한신서래 아파트는 대표적인 '똘똘한 한 채'로 불린다. 1987년 준공된 414가구 12층 단지로 낮은 지대에 위치해 재건축 시 고도제한 위험이 없어 초과 용적률이 기대된다. 잠원초 방배중 서울고 세화고 등 학군이 우수하고 강남성모병원 신세계백화점 서래마을 카페거리 등 인프라가 좋다. 특히 걸어서 7호선 3호선 환승역인 고속터미널역을 이용할 수 있다.

반면 노 실장이 먼저 매각한 충북 청주시 흥덕구 가경동 진로아파트는 노 비서실장이 국회의원이었을 적 자신의 지역구 내에 위치해있다. 134.88㎡(47평) 아파트였기에 생활에 있어 쾌적하나 매각 가격은 2억5000만원에 불과했다.

“청주 먼저 판 노영민, 반포아파트 양도세 3억원 아껴”
“집 두채 팔고 로또청약 하시려나” 노영민 비꼰 김현아
‘6개월’→‘한달’→‘청주’→‘반포’…씁쓸한 결말맞은 노영민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