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2NE1 출신 공민지와 산다라박이 ‘비디오스타’에 출현해 그동안 전하지 못했던 진심을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

지난 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공민지는 2NE1 당시 긴 공백기로 우울증까지 겪으면서 힘든 시간을 보냈음을 고백했다.

심지어 공민지는 “팀에서 탈퇴한 뒤 수많은 악성 댓글과 ‘배신자’라는 말에 마음의 상처를 입었고 한동안 매체를 보지 않았다”고 말해 진행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공민지는 2NE1의 맏언니인 산다라박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언니가 다양한 도전을 하는 걸 보면서 공백기를 보내는 동안 큰 힘이 됐다”며 눈물과 함께 진심을 표현했다.

또 “언니가 팀에서 엄마 같은 역할을 많이 했다. 항상 모두를 챙겨주며 배려했다”며 고마운 마음도 전했다.

이에 산다라박은 “활동할 때 언니로서 막내를 잘 챙겨주지 못해 미안하다. 어린 나이에 얼마나 힘들었을까”라며 흐르는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2NE1 완전체 보고 싶다” “둘 다 응원한다” “앞으로 꽃길만 걸었으면 좋겠어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양재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