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편 배신당해 숨졌다” 현역의원, 靑 청원에 올라와


구자근(53) 미래통합당 국회의원(경북 구미갑)의 4·15 총선 캠프 관계자 부인이 남편의 죽음에 대해 구 의원의 책임이 있다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렸다.

자신을 고인의 미망인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남편이 선거가 끝난 후 평소 앓던 간경화가 급속히 악화돼 혼수상태에 빠진 뒤 급성 간부전으로 사망했다”면서 “K 의원의 배신으로 남편이 억울하게 목숨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이 지목한 K 의원은 구자근 의원으로 알려졌다.

국민청원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A씨는 평소 본업이 있었지만, 선거철마다 후보자들이 찾아왔다. 그가 선거 기획 업무를 20년간 해온 경력이 있어서다.

청원인은 “남편과 제가 운영하는 가게에 몇 차례나 와서 이번 선거는 ‘공관위원장 친척과도 친하고 현직 국회의원들과 친분을 유지했기 때문에 쉽게 이길 수 있는 선거’라며 꼬드겼다”면서 “무엇보다 그 후보가 가까운 지인이라 남편은 여느 선거 기획 업무를 했을 때처럼 자리(보좌관)를 약속받고 일을 해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편이 구 의원에게 배신을 당해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아 숨졌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구 의원 측은 국민일보에 “선거캠프에서 근무하셨던 고인은 당시 선거 유급직원으로 등록해 선거법에 따라 정당하게 임금이 지급됐다”며 “미망인이 주장하는 것처럼 ‘당선 시 보좌관직 임명’을 약속한 사실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거기간 동안 간경화 질병 악화로 인해 정상적인 업무가 어려웠던 부분에 대해서는 충분한 배려와 함께 휴식을 가질 것을 권유하는 등 도의적 책임을 다해왔다”며 “선거가 끝나고 2주 후에 질병이 악화되어 돌아가신 부분에 대해서는 심심한 조의를 표한다”고 전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