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피터스버그 경찰 제공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에서 신원 미상의 시신 일부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현지시간) 미 ABC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쯤 38번가와 31번가 교차로 부근에서 한 주민이 조깅을 하던 중 도로변에서 ‘사람 머리’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장에 출동한 경찰은 이틀 전인 지난 5일에만 해도 이를 발견하지 못했다는 목격자 증언에 따라 시신이 오랜 시간 방치되지 않았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시신의 나이, 성별, 인종 등을 확인할 수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은 신원과 관련한 단서를 찾기 위해 인근 숲을 수색하고 있다. 또 미해결 실종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세인트피터즈버그 경찰서의 라파엘 로페즈는 “괴이한 일이며 사건 현장이 고가도로 밑이어서 수사가 더 어렵다”면서 “고가도로 양 옆은 숲으로 우거진 지역이어서 감시 카메라의 도움도 받기 힘들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