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시간 만에 구조된 K씨. 연합뉴스

실종 12시간여 만에 바다에 빠진 60대 선원이 극적으로 구조됐다.

9일 목포해경에 따르면 8일 오전 3시28분쯤 전남 신안군 임자도 서쪽 26㎞ 해상에서 신안선적 9.77t A호 선원 K씨(66)가 실종됐다.

선원 5명이 타고 있던 이 어선은 조업을 마치고 이동 중 선장의 인원 확인 과정에서 K씨가 실종됐다는 것을 확인해 해경에 신고했다.

해경은 실종신고를 접수받고 경비정 4척, 연안구조정 2척, 서해청 목포항공대 헬기를 현장으로 신속하게 파견해 집중 수색에 돌입했다.

또 긴급통신망(VHF)을 통해 주변 조업 선박 150척에 K씨의 실종 사실을 알리고 수색 협조를 요청했다.

긴급통신망을 통해 실종 사실을 안 완도선적 7.93t 연안자망 B호 선장이 부이를 잡고 있는 K씨를 발견해 해경에 알렸다.

해경은 곧바로 출동해 실종 12시간 30분 만에 사고지점에서 10여㎞ 떨어진 영광군 안마도 남서쪽 16㎞ 해상에서 K씨를 발견했다.

해경은 K씨가 실종되기 1시간여 전까지 선내에서 잠을 자고 있었고 이후 실종된 것으로 확인했으며 구조된 K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다고 전했다.

목포해경은 구조된 선원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양재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