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로 붙잡힌 경남 김해시 한 고등학교 현직 교사의 휴대폰에서 화장실과 샤워실 등을 찍은 ‘몰카’ 영상이 다수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 중부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로 40대 교사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9일 밝혔다. 그는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 1층 여자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한 혐의로 지난달 24일 입건됐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그는 “내가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당일 교직원들이 발견했다”며 몰카 촬영일이 하루뿐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이 해당 고등학교를 조사한 결과 다른 몰카는 발견되지 않았고, 발견된 몰카에도 일부 영상만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날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경찰이 A씨의 휴대전화 등을 확인한 결과 다른 학교로 추정되는 화장실과 샤워실에서 찍은 다수의 동영상이 추가로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방대한 양”이라고 표현했다. 특히 이 교사가 화장실에 설치한 카메라는 고화질의 방수기능이 있는 고프로(액션캠) 종류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개인용 컴퓨터 등에 다른 불법 촬영물이 있는지를 디지털 포렌식 기법으로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소지한 추가 영상들이 직접 찍은 것인지, 전임 학교에서도 몰카를 설치했던 전적이 있는지 등을 수사할 계획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