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캡처


‘국민 MC’ 유재석이 “20대로 돌아갈 기회가 생긴대도 안 가고 싶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유재석은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8일 방송에 조세호와 함께 나와 개그우먼 김민경과 대화를 나눴다.

김민경은 과거 KBS 개그맨 공채 시험에서 계속 떨어지던 때를 회상하며 “나는 정말 이 길이 아닌가 싶었다. ‘과연 될까?’ 하면서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응시했는데 그때 됐다”고 되돌아봤다.

김민경은 최근 패션잡지 모델이 되는 등 운동하는 모습으로 화제가 된 것에 대해 “사실 운동을 제가 시작한 건 아니지 않냐. (반응이) 터질 것이라고 생각 못 했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분이 마흔이 된다고 좌절하는데 저는 서른아홉에 ‘마흔 되면 잘 될 거야’ 생각하면서 살아왔다”고 고백했다.


유재석은 김민경의 이야기를 듣고 “만약 20대로 돌아갈 수 있으면 가겠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저는 잠깐 생각해봤는데 안 돌아갈 것 같다. 지금 생각 그대로라면 갈 텐데, 당시 그대로의 나로 돌아간다면 절대 안 간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그 시간을 못 견디겠다. 나는 진짜 돌아보니까 어찌저찌 살아왔지, 다시 가고 싶지 않다. 주변의 무시와 좌절, 눈치 보고 너무 싫었다”고 털어놨다. 이 말에 김민경과 조세호는 공감을 표했다.



한편 유재석과 조세호가 진행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매주 수요일 오후 9시쯤 방송된다. 이 프로그램은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형식에 아기자기한 연출을 더해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서지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