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영민 이어 김광진도 “다주택 다 팔겠다”…무주택 릴레이 이어질 듯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9일 1.5채인 주택을 모두 처분하겠다고 밝혔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부터 시작된 다주택 처분 릴레이가 청와대 다주택 참모 전원으로 이어질 조짐이다.

김 비서관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공직자 재산) 신고 상 광주광역시에 아파트가 1채, 서울 방배동에 아파트 1/2지분이 있다”며 “방배동 아파트의 경우 배우자가 결혼 전부터 처제와 1/2지분씩을 가지고 있던 것으로, 2017년 관련 지분을 전부 매도하여 실제 소유하고 있지는 않다”고 했다. 이어 “다만 그 아파트가 재건축 중이어서 완공이 될 때까지는 서류상 등기이전이 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했다.

나머지 아파트도 매각하겠다고 밝혔다. 김 비서관은 “광주 집은 배우자와 자녀가 거주하는 실거주 아파트이나 1번의 아파트가 등기이전되기 전까지는 명목상 2가구로 오해를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청와대에 근무하는 공직자가 국민께 긴 설명으로 해명하는 것이 온당치 않다는 데에 가족이 뜻을 같이해서 광주의 아파트도 매각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만, 광주는 실거주 상태인지라 전셋집을 구하고 이사를 하는 문제로 조금의 시간은 필요할 걸로 보인다”고 밝혔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