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성북동 인근에 기동대 투입해 수색 예정
“성북동 인근에서 박 시장 휴대전화 마지막 기록 남아”
서울시 “박원순 시장 출근하지 않아…내일까지 일정 없어”
서울지방경찰청장 주재로 경찰 긴급회의 중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9일 접수됐다. 경찰은 2개 중대를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17분쯤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경력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서울시는 “박 시장이 이날 몸이 좋지 않아 출근하지 않았으며 현재 상황을 확인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시는 박 시장이 ‘부득이한 사정’으로 이날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오전 10시 40분쯤 공지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4시40분에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서울-지역 간 상생을 화두로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박 시장 휴대전화의 전원은 오후 6시 현재 꺼져 있는 상태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