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일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실종신고를 접수한 경찰이 북악산 팔각정 주변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윤성호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0시20분쯤 성북동 삼청각 인근 산 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실종 신고가 접수된 지 7시간 만이다.

박 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최초로 접수된 시각은 전날 오후 5시 17분이었다. 박 시장의 딸은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는 취지로 112에 신고했다.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한 만큼 상황은 긴박하게 돌아갔다. 770여명의 인력이 투입돼 대대적인 수색이 진행됐지만 마침내 발견된 박 시장은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7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아셈볼룸에서 열린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발족식에서 기조연설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찰과 서울시 등에 따르면 박 시장은 9일 오전 10시 44분쯤 종로구 가회동 시장 공관에서 나왔다. 외출 당시 박 시장은 검은 모자를 쓰고 어두운색 점퍼와 검은 바지에 회색 신발을 착용했다. 등에는 검은 배낭을 메고 있었다.

박 시장은 본래 이날 오후 4시40분 시장실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만나 서울-지역 간 상생을 화두로 지역균형발전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몸이 좋지 않다’며 당일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출근하지 않았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곳은 성북구 길상사 인근이었다. CCTV에는 오전 10시53분 와룡공원에 도착한 박 시장의 마지막 모습이 잡혔다. 경찰은 북악산 자락인 길상사 주변과 와룡공원 일대부터 주변을 집중 수색했다. 북악산 팔각정과 국민대입구, 수림 지역에서도 수색이 진행됐다.

윤성호 기자

경찰과 소방당국은 오후 5시 30분부터 대규모의 인원과 장비를 투입해 수색을 벌였다. 투입된 인원은 경찰 635명, 소방 138명 등 총 773명이다. 수색견 9마리와 야간 열 감지기가 장착된 드론 6대, 야간 수색용 장비인 서치라이트 등도 동원됐다.

당국이 박 시장 찾기에 총력을 기울이는 사이 잠적 이유에 대한 여러 추측이 쏟아졌다. 한 언론에서 박 시장의 ‘미투’ 사건을 보도할 예정이라는 소문도 돌았다.

실제로 박 시장은 시장실에서 근무했던 전직 비서 A씨로부터 최근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고소장에는 박 시장으로부터 여러 차례 신체접촉을 당했고, 메신저로 부적절한 내용을 전송받았다는 주장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8일 경찰에 출석해 고소장을 제출하고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성호 기자

일각에선 박 시장이 부동산 대책 등에 따른 격무와 스트레스를 겪어 왔다는 점에서 휴대전화 전원을 끄고 머리를 식히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봤다. 그러나 당국이 철야 수색에 들어가면서 우려는 현실이 됐다. 사망 현장에선 박 시장의 가방과 명함, 필기도구 등이 수거됐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유족과 협의 후 시신을 이송할 병원을 정하겠다”고 밝혔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