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보도화면 캡쳐

폐기처분해야 할 고기를 소주에 씻어 재판매한 송추가마골 덕정점이 결국 문을 닫는다.

이번 논란은 송추가마골 덕정점에서 근무했던 직원의 폭로로 시작됐다. 해당 직원은 이 업소가 폐기해야 하는 고기를 소주에 씻어 손님에게 재판매하는 장면을 몰래 촬영해 언론에 공개했다.

논란이 일자 송추가마골 본사는 9일 오후 긴급회의를 열어 문제가 발생한 덕정점을 긴급 폐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덕정점은 10일부터 폐점 절차에 들어간다.

송추가마골 홈페이지 캡처

김재민 송추가마골 대표는 9일 오후 홈페이지를 통해 “송추가마골이 40년간 지속될 수 있었던 것은 고객과의 신뢰 덕분”이라며 “고객과의 신뢰를 잃은 매장은 영업이 지속될 수 없다고 판단해 덕정점을 10일부로 폐점 조치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죄드리며, 고객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기업이 되도록 하겠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앞서 김 대표는 논란 이후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하고 “특정매장 관리자의 잘못된 판단과 업무처리로 인한 일이라 할지라도 이 또한 직원 관리 및 위생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저와 본사의 잘못이라고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전 매장을 대상으로 육류관리 특별점검 실시, 외부 위생 전문업체 세스코를 통한 매장 불시 위생 및 육류관리 점검, 직원 교육, 최상의 식자재 관리에 필요한 설비 증설 등을 조치했다”고 강조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