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은 “고통 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 측은 10일 오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박 시장이 작성한 유서를 공개했다. 박 시장은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며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오직 고통 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며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이라고 썼다.

박 시장은 전날 오전 공관을 나오기 전 유서를 작성했다고 한다. 공관을 정리하던 주무관이 유서를 발견했다. 서울시 측은 유족들과 논의를 거쳐 유서를 공개 하기로 결정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