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0일 오후 서울시청 시장실 앞에 고 박원순 시장의 배너가 놓여있다.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으로 그가 기용한 별정직 공무원들이 대거 물러나게 됐다. 서울시는 고한석 비서실장, 장훈 소통전략실장, 최병천 민생정책보좌관, 조경민 기획보좌관, 최택용 정무수석, 강병욱 정무보좌관, 박도은 대외협력보좌관, 황종섭 정책비서관 등 지방별정직 공무원 27명이 전날 당연퇴직 처리됐다고 11일 밝혔다.

고 비서실장은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으로 있다가 지난 4월 초 자리를 옮겼다. 같은 달 말에는 장훈 실장, 최 보좌관, 조 보좌관 등이 서울시로 왔다. 최택용 수석은 20여일 전인 지난달 19일 내정됐다.

정책결정 보좌를 위한 전문임기제 공무원의 근무 기간은 임용권자 임기 만료일을 넘을 수 없는 것이 관련 법령이다. 이에 박 시장이 사망해 임기가 끝났기에 이들도 더는 서울시 공무원으로 머무를 수 없다.

시장실이 있던 시청 신청사 6층에는 ‘늘 공무원’ 출신인 행정1·2부시장 집무실과 시장이 발탁한 ‘어쩌다 공무원’(어공) 정무 보좌진의 사무실이 몰려있다. 때문에 이들은 시청에서 ‘6층 사람들’로 불려왔다. 시장의 판단을 지척에서 따르며 공무원 조직과 긴장 관계를 형성할 때도 있었고 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며 시정을 이끌어가는 드라이브를 거는 역할도 해왔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