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남인순(왼쪽부터)·이학영·박홍근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박원순 시장의 시신을 이송해오는 구급차를 기다리고 있다.

“박 시장님의 삶은 그 한 걸음 한 걸음이 대한민국 시민 민주주의의 역사였습니다… 이렇게 보내드리게 돼서 안타깝습니다. 평안하게 영면하시길 바랍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의 얼굴에는 애통함이 묻어났다. 10일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에서다. 고인을 추모하는 정치인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황망한 소식에 비통함을 금할 길이 없다”며 “서울 시정이 차질 없이 운영될 수 있도록 당에서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다짐했다.

고인의 시민운동가 시절부터 두터운 인연을 맺은 이들은 비보에 황망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조문을 마치고 “지금 상황이 몹시 안타깝고 마음이 무척 무겁다”며 “고인의 영면을 기원하고 유가족들에게 다시 한번 깊은 위로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서 조문 후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마친 뒤 식장을 나서고 있다. 이 대표는 취재진의 "고인에 대한 의혹이 있는데 당차원 대응할 것인가"는 질문에 "그건 예의가 아니다. 그런걸 이 자리에서 예의라고합니까"며 질타했다.

손학규 전 민생당 대표는 "우리나라 시민운동에 새로운 획을 긋고 행정에도 시민 정신을 접목하려 했던 훌륭한 분"이라며 "마음이 무겁고 침통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김형오 전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도 이날만큼은 당리당략에서 벗어났다. 그는 “며칠 전에 나한테 전화가 와서 ‘조만간 한번 찾아 뵈겠다. 꼭 연락을 드리겠다’고 하더니 이렇게 비운하셔서 충격이 크다”라며 “고인의 못 다한 의지와 열정을 후대가 잘 받드는 것이 고인의 영면을 이룩하는 길”이라고 씁쓸히 말했다. 몇몇 통합당 인사들도 개별적으로 장례식장을 찾았다.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 조화가 10일 오전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조화를 보냈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이 조문했다. 문 대통령은 “사법연수원 시절부터 참 오랜 인연을 쌓아온 분인데 너무 충격적이다”라고 말했다고 노 실장이 전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낯빛이 어두웠다. 그는 고인에 대해 "70년대부터 민주화 운동을 하면서 40년을 함께한 오랜 친구"라며 "친구가 이렇게 황망하게 떠났다는 비보를 듣고 애석하기 그지없다"고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고인에 대한 의혹이 불거졌는데 당 차원에서 대응할 계획은 없으신가"라는 한 기자의 질문에 이 대표는 "그건 예의가 아니다"라며 "그런 걸 이 자리에서 예의라고 하나 최소한 가릴 게 있다. 후레자식 같으니라고"라며 불편한 심경을 감추지 못했다.

빈소는 이어지는 조문 발길에도 시종 조용하고 적막한 분위기였다. 사람들은 많았지만 아무 말도 하지 않았고 침울함 속에 조문만 하고 돌아가는 분위기였다. 이들은 고인을 떠나보낸 슬픔과 충격이 매우 컸다.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박 시장과 오랜 인연이 있는 박홍근 허영 민주당 의원 등이 상주 역할을 맡았다. 조문객을 맞이하며 장례 절차를 돕고 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