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영정보며 눈물만…” 박원순 시장 분향소 찾은 시민들

뉴시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민분향소가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마련됐다.

서울시는 11일 오전 11시부터 일반 시민들이 공식적으로 시민분향소를 이용해 조문할 수 있다고 밝혔다.

공식적인 조문 시간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다. 12일과 13일은 각각 오전 8시~오후 10시까지 조문을 할 수 있다. 박 시장의 발인은 13일 오전 8시다.

이날 시민들은 일찍부터 이곳을 찾아 서울광장 앞에서 대기했다. 일부 시민들은 박 시장의 영정을 바라보며 눈물을 흘렸다. 무릎을 꿇고 오열하는 사람도 자주 목격됐다.

11일 오전 중구 서울광장에 차려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민분향소에서 시민이 눈물을 훔치고 있다. 뉴시스

11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조문을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연합뉴스

시민분향소는 고인과 유족의 의견을 반영해 검소하게 마련됐다. 분향소 제단은 9m×3m 규모로 꽃 9500송이로 장식돼 있다. 화환과 조기는 따로 받지 않는다.

시민들은 서울시청역 5번 출구 방면에 줄을 서서 입장한다. 이후 시민분향소에서 조문한 뒤 반대편으로 나가게 된다.

11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조문을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조문을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조문을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문은 시민 입장 후 묵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당초 헌화를 고려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을 감안해 조문 절차에서 제외했다.

시 관계자는 “처음 헌화를 하자고 제안했지만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불필요한 접촉은 최소화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분향객은 도착 후 직원의 안내에 따라 충분한 이격거리를 두고 발열체크와 손 소독을 실시한 뒤 입장할 수 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분향객은 입장이 제한된다.

시 관계자는 “시민의 안전과 질서유지가 필요함에 따라 분향소 주변에는 경찰인력과 공공안전관을 배치 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