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 장소인 와룡공원에 찾아가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들은 고인을 모욕하는 듯한 발언으로 논란이 됐다.

10일 유튜브에는 ‘[현장출동] 박원순 사망 장소의 모습!!!’이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영상에는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MBC기자, 김용호 연예기자 등이 출연했다. 이들은 박 시장의 시신이 발견된 성북구 와룡공원에서 숙정문 일대를 걸어 다니며 약 50분간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캡처

김용호 씨는 산행을 하던 도중 “기사를 보니 목을 맬 때 넥타이를 이용했다(고 하더라). 그게 조금 사실 이런 지형에서 목을 매기가 쉬울까”라며 “넥타이로 목을 맸다는게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김세의 씨는 “넥타이라면 에르메스 넥타이를 매셨겠네요”라며 조롱했다. 일행들은 재미있다는 듯 함께 웃었다.

조롱은 끊이질 않았다. 김용호 씨는 갈림길에서 숙정문 표지판을 발견했다. 그는 “숙정문을 거꾸로 읽으면 문정숙. 상징적인 공간이 아닐까”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연상케한다는 의미였다.

강용석 변호사는 “숙정문은 숙청문이라고도 한다. ‘사람들 숙청했다’ 이런 것도 있다”고 거들었다. 이들은 “다잉 메시지네, 다잉 메시지” “박원순의 오늘이 문재인의 내일이 될 것이다” “어떻게 죽은 장소가 문정숙이야” 등의 말을 주고 받았다.

가세연은 이날 오후 서울시 부시장 및 비서실 직원 등을 ‘강제추행 방조’ 혐의로 고발하기도 했다. 박 시장의 사망으로 성추행 혐의 피소 사건이 수사 종결되는 것을 막겠다는 것이다. 이들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박원순의 죽음으로 인한 ‘공소권 없음’ 처리를 막아야 한다. 성범죄를 방조한 서울시 공무원들에 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