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 당국 관계자들이 11일 오후 어린이 2명이 숨진 세종시 연서면 주택 화재를 진압한 뒤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 세종시 연서면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여자 어린이 2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세종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45분쯤 연서면 월하2리 복지회관 주변에서 검은 연기가 보인다는 주민 신고 4건이 119에 접수됐다. 6분 뒤 소방차 11대 등 장비 13대와 소방관 29명 등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불이 주택 전체로 번져 있었다.

소방당국은 화재 진압과 함께 인명 구조에 나서 1시57분쯤 집 안에서 숨진 5살과 7살 자매를 발견했다. 불은 주택 내부 90㎡를 태운 뒤 2시9분쯤 완진됐다.

불이 날 당시 집에는 숨진 자매를 포함한 세 남매와 할머니가 있었다. 다만 할머니가 손자와 함께 마당에 머무는 동안 자매는 집 안에 있다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변을 당했다. 숨진 자매의 부모는 일하러 나가 있었으며, 할아버지도 출타 중이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해 오는 13일 합동감식을 펼칠 예정이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