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캡처

새벽마다 쓰레기 수거일을 하던 미국의 한 청년이 하버드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에 입학했다.

CNN의 지난 7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메릴랜드주 보위에 사는 레한 스테이턴(24)은 최근 하버드대 로스쿨에 합격했다. 스테이턴은 쓰레기 수거일을 하면서 입시 준비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흑인 청년인 스테이턴은 고된 유년시절을 보냈다. 어머니와 형은 스테이턴이 8살 때 집을 떠났다. 스테이턴의 아버지는 하루에 2~3개 일을 하면서 양육과 생계를 책임져야 했다. 스테이턴은 “집에 전기가 자주 끊길 정도로 가난했다”며 “아빠는 우리를 굶기지 않기 위해 종일 일했다”고 말했다.

그는 어려운 환경에서도 학업을 포기하지 않았다. 학교에서 늘 우수한 성적을 기록했다. 하지만 경제적 부담이 컸던 스테이턴은 교사 추천으로 프로복서 꿈을 꾸었다. 복서가 되기 위해 열심히 훈련을 받았지만 심각한 어깨부상을 입어 중도 포기해야 했다.

고교 졸업 이후에 스테이턴이 할 수 있는 일은 쓰레기 수거였다. 스테이턴은 “대부분 동료는 전과자였다. 제 인생에 큰 힘이 되어준 친구들”이라며 “사장 아들의 추천 덕에 보위 주립대학 교수를 소개 받기도 했다”고 전했다.

하버드 로스쿨 대학원 합격을 확인하는 모습. CNN캡처

스테이턴은 이 교수의 도움으로 2014년 보위주립대에 입학했다. 2년 후 메릴랜드대에 편입했고 2018년 4.0이라는 우수한 학점으로 졸업했다.

스테이턴은 이후 정치컨설팅 회사에서 일하며 LSAT(미국 로스쿨 입학시험)를 준비했다. 그는 올해 하버드는 물론 컬럼비아, 펜실베이니아 등 유명 로스쿨에 모두 합격했다.

스테이턴은 “내 인생을 돌이켜보면 최악의 상황을 최대한 잘 헤쳐나왔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특히 쓰레기 수거일을 했던 그 시간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주변 사람의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나처럼 힘든 시기를 겪고있는 어린 학생들에게 대학 입학상담과 과외를 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