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갓 낳은 아이를 비닐봉지에 담아 길거리에 버린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구례경찰서는 영아유기 혐의로 아이의 생모 A씨(28)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40분쯤 전남 구례군 구례읍 한 도로에 주차돼 있던 차량과 차량 사이 공간에 아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인근 상가 건물 화장실에서 홀로 출산한 뒤 아이를 비닐봉지에 넣어 유기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이가 버려진 장소는 사람들의 통행이 잦은 곳으로, 울음소리를 듣고 다가간 행인이 아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아이를 곧바로 광주의 한 대학병원으로 옮겨 치료받게 했다. 아이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에서 “아이를 키울 자신이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출산 후유증을 고려해 우선 A씨에게 병원 치료를 받게 하고 회복이 끝나는 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화랑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