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서초동 제일기획에서 확진자 발생…GT타워 사업장 폐쇄

사진=연합뉴스

제일기획은 지난 11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강남사업장 ‘GT타워’에서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제일기획은 11일 밤 10시쯤 강남사업장 직원으로부터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통보받은 뒤 전체 임직원에게 확진자 발생 메시지를 전송했다.

제일기획 측은 “임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서초동 GT타워 강남사업장을 즉시 폐쇄했다”며 “근무 공간에 대한 긴급 방역을 시행하고 질병관리본부의 매뉴얼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측은 방역당국과 함께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와 함께 코로나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제일기획은 GT타워의 4개 층을 사용중이다. 확진자가 근무한 해당 층은 방역 일로부터 5일간, 다른 층은 3일간 사업장을 폐쇄한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