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핫펠트, (우)전우용

원더걸스 출신 가수 핫펠트(예은)가 역사학자 전우용씨가 올린 트위터 글에 불쾌감을 표시했다.

전씨는 11일 트위터에 “그가 두 여성(아내와 딸)에게 가볍지 않은 잘못을 저질렀다는 건 안다”며 “그가 한 여성에게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질렀는지는 모른다”고 썼다.

그러면서 “나머지 모든 여성이 그만한 ‘남자사람친구’를 다시 만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박원순을 빼고 한국 현대 여성사를 쓸 수는 없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하 트위터 캡처


이에 핫펠트는 전우용이 남긴 글에 “나머지 여성 중의 한 사람으로서 그건 친구가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런 친구 둘 생각 없고 그런 상사는 고발할 것”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전 교수의 “박원순 만한 남자사람친구는 없다”는 발언은 네티즌 사이에서도 논란에 휩싸였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비서로 근무했던 여성으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했음에도 여성들에게 그만한 친구가 없을 것이라는 발언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이런 지적에 대해 전씨는 트위터에 “‘남자사람친구’는 ‘서민의 벗’과 같은 은유로, 박원순만큼 여성의 권익과 안전을 위해 노력한 변호사, 시민운동가, 행정가를 다시 보기 어려울 것이라는 의미로 쓴 말”이라며 “어떻게든 속되게 해석해 보려는 기자들의 안간힘이 참 애잔하다”는 추가 해명글을 게시했다.

앞서 박 시장은 성추행 혐의로 고소된 다음 날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박 시장의 실종 신고가 들어온 후 대대적인 수색을 벌였고 지난 10일 자정 무렵 서울 북악산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