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유재명(47)이 지난해 8월에 얻은 한 살배기 아들을 SNS에 첫 공개했다.

유재명은 12일 인스타그램에 아들 유모든 군과 함께 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여러 장 게재했다. 그는 아들을 업고 카메라를 응시하는가 하면, 아들을 씻긴 후 수건에 감싼 모습 등 다양한 모습을 공개했다.



유재명은 글에서 “유모든아. 어쩌다가 시간이 이렇게 흘렀다. 태명 (그냥)이로 태어났다가, (모든)이로 산 1년. (행복)을 선물해 준다고 어린 게 수고 많았다. 너희 엄마가 빡세게 고생했다. 나는 한 거 진짜로 없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아이 인물이 진짜 남다르다” “모든이가 너무 귀엽다” “늘 건강 조심하시고 가정에도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란다”는 댓글을 달았다.

앞서 유재명은 2018년 결혼해 지난해 8월 아빠가 됐다. 유재명의 부인은 유재명과는 띠동갑으로 이들은 연극 무대에서 만나 5년 동안 교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