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12일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친일 반민족 행위자와 6·25전쟁 영웅’이라는 극단적인 양면의 평가를 받아오던 백선엽 장군의 국립대전현충원 안장 결정을 놓고 보수와 진보 진영에선 반응이 극단적으로 엇갈렸다. 백 장군은 국립묘지법에 따라 현충원 안장이 결정됐으며, 서울현충원에 장군 묘역이 만장돼 대전현충원 장군묘역에 15일 안장된다.

백 장군의 유해 안장이 결정됐음에도 보수와 진보 진영에서 불거지는 논란은 여전했다. 보수진영은 대전현충원이 아닌 국립서울현충원에 백 장군을 안장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빈소를 직접 찾아야 한다는 주장했다. 진보진영은 백 장군의 친일 행적을 거론하며 현충원 안장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는 12일 백 장군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했다. 김 위원장은 조문 후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는 현격한 공로를 세우신 분인데 최대의 예우를 갖춰서 장례가 진행되길 바란다”며 “서울현충원에 안장을 못하고 대전현충원에 내려가야 하는 이유를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도 “문재인정부가 백 장군님을 제대로 서울현충원에 모시지 못하게 된 데 대해 많은 비판과 아쉬움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빈소에서 만난 정세균 국무총리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12만 전우들이 있는 서울현충원에 모시면 된다”고 항의하기도 했다.

청와대에서는 노 비서실장이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김유근 안보실 1차장, 김현종 안보실 2차장과 함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정 총리도 백 장군의 빈소를 찾았다.

더불어민주당은 공식적인 논평은 따로 내지 않았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날 오후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했다. 국방위원장을 맡고 있는 민홍철 민주당 의원은 조문 뒤 “논란이 있지만 국방위원장 입장에서 군의 원로였고 6·25 전쟁에 공헌했던 점에 대해 애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민사회단체, 독립운동가단체는 백 장군의 현충원 안장을 취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군인권센터는 성명을 내고 “친일 반민족 행위자에게 믿기힘든 의전이 제공되고 있다. 백씨는 일제 만주군 간도특설대에서 중위로 복무하며 일제 침략전쟁에 자발적으로 부역했다”며 “백씨가 갈 곳은 현충원이 아니라 야스쿠니 신사”라고 주장했다.

25개 독립운동가 선양단체 연합인 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도 “6·25 공로가 인정된다고 독립군을 토벌한 친일파를 국립현충원에 안장하는 것이 나라다운 나라인가”라고 주장했다. 김종철 정의당 대변인도 “대전현충원 안장은 부적절한 결정으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백 장군 유족은 “대전현충원 안장에 만족한다. 서울이나 대전이나 다 대한민국 땅이고 둘 다 현충원”이라며 “아버지(백 장군)가 이미 대전에 안장되는 것으로 마음먹었다”고 말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도 애도를 표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애도성명에서 “백 장군은 한·미동맹 구체화에 믿을 수 없는 공헌을 했다”고 했고 해리스 대사는 “백 장군님이 그리울 것”이라고 적었다.

이상헌 김이현 손재호 기자 kmpap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