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축구선수 데이비드 베컴의 첫째 아들 브루클린 베컴과 할리우드 배우 니콜라 펠츠가 부부의 연을 맺는다.

브루클린은 11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4살 연상의 여자친구인 니콜라 펠츠와 마주 보면서 찍은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브루클린은 “나는 2주 전 내 소울메이트에게 결혼하자고 했고 그녀는 좋다고 답했다. 나는 세상에서 가장 운이 좋은 남자”라면서 “최고의 남편, 최고의 아빠가 될 것을 약속한다”고 적었다.


펠츠도 같은 날 브루클린이 공개한 사진과 같은 사진을 올리며 “넌 날 세상에서 가장 운이 좋은 여자로 만들었다. 빨리 네 곁에서 여생을 보내고 싶다”며 “당신의 사랑은 내게 가장 소중한 선물. 나도 정말 사랑한다”고 말했다.

앞서 두 사람은 올해 1월 공개 연애를 시작한 이후로 6개월 만에 약혼까지 발표했다.

펠츠는 할리우드 배우로 2006년 영화 ‘내 생애 가장 징글징글한 크리스마스’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아워 하우스’ ‘트랜스포머: 사라진 시대’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펠츠의 아버지는 넬슨 펠츠 트라이언펀드 매니지먼트 최고 경영자(CEO)다. 미국 매체 포브스 매거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그의 자산은 16억 달러(약 1조9216억원)에 달한다.

김유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