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이 13일 오전 영결식이 열리는 서울시청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 측이 곧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A씨의 변호를 맡고 있는 B 변호사는 13일 “박 시장의 장례식이 끝나면 A씨의 입장 발표가 있을 것”이라며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중앙일보에 밝혔다. B 변호사는 이날 새벽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같은 입장을 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B 변호사는 그간 페이스북을 통해 A씨의 상태와 박 시장의 사망 이후 불거진 각종 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혀왔다고 한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그는 “머리가 너무 아프다는 그녀를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두통약 2알을 건네준 게 전부였다”며 “마음이 아프다”고 적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박 시장의 빈소에 조화를 보냈을 때는 “꽃이 때로 슬픔이 되기도 한다. 누군가에게는 위로지만 누군가에게는 비수”라며 “조화가 피해자에게 주는 메시지도 고려하는 게 대통령의 자리 아닐까”라고 말했다. 이 게시물들은 13일 오전 기준 삭제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8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박 시장으로부터 수차례 성추행을 당했고, 박 시장이 사적인 사진을 전송하기도 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했다. 박 시장은 다음 날인 9일 실종돼, 10일 0시1분쯤 서울 성북구 북악산 숙정문과 삼청각 중간 지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후 서울시는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5일간 치르겠다고 밝혔다. 또, 정치권에서 애도의 메시지를 내놓고, 동시에 일부 박 시장의 지지자를 중심으로 ‘피해자 신상털이’가 시작되자 ‘2차 가해’ 가해 논란이 일었다. 서울시장장이 부적절하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도 등록됐다.

문 대통령은 박 시장의 빈소에 조화를 보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박 시장의 사망 소식을 접한 뒤 “(사법)연수원 시절부터 참 오랜 인연을 쌓아온 분인데 너무 충격적이다”라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