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이 13일 오전 영결식이 열리는 서울시청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자 A씨 측이 오늘 오후 2시 기자회견을 하고 입장을 낸다.

A씨를 대리하는 변호사는 13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오후 2시 서울 은평구 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A씨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날 기자회견에 A씨는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변호사는 서울신문에 “기자회견엔 피해자 대리인인 본인과 여성의 전화, 한국성폭력상담소 관계자들이 참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성의 전화와 한국성폭력상담소는 A씨가 피해사실을 상담한 기관이다. 이들은 현재 A씨를 보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 변호사는 박 시장 사망 후 최근 며칠 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A씨의 상황을 설명했다. 변호사는 “머리가 너무 아프다는 그녀를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두통약 2알을 건네준 게 전부였다”며 “마음이 아프다”는 글을 남겼다.


변호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박 시장 빈소에 조화를 보낸 것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메시지를 남겼다. 변호사는 “꽃이 때로는 슬픔이 되기도 한다. 누군가에게는 위로이나 누군가에게는 비수”라며 “조화가 피해자에게 주는 메시지도 고려하는 게 대통령의 자리 아닐까”라고 했다.

박 시장이 숨진 10일 오후 11시쯤에는 “5일 후에 말할 것이다. 그때까지 방해 말라”는 내용의 영문 게시물((I'll tell you in five days. please don't disturb me until then)을 올렸다. 13일 오전 현재 해당 게시물들은 모두 삭제됐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