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로 밤새 많은 비가 내려 13일 오전 경남 산청군 금서면 산청동의보감촌 주변 도로 법면(경사면)이 유실돼 도로가 차단됐다. 연합뉴스(경남도 제공)

월요일인 13일 전국이 흐리고 일부 지역에 많은 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경남·경북 지역의 호우특보가 해제됐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구미 등 경북 9곳과 경남 15곳의 호우주의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경남 산청에 발효된 호우경보도 해제됐다.

경북의 호우주의보 해제 지역은 구미·김천·칠곡·상주·문경·예천·성주·고령·군위이다. 포항·경산·경주·영천·청도·영덕 6곳에 내린 호우주의보는 유지됐다. 경남의 경우 창원·김해·진주·통영·사천·밀양·함안·창녕·거창·고성·하동·남해·함양·의령·합천에 발효됐던 호우주의보가 해제됐다.

앞서 산림청은 집중호우로 산사태 위험이 커짐에 따라 이날 오전 7시30분을 기준으로 전국의 산사태 위기 경보를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 발령한 바 있다. 이보다 30분 앞선 오전 7시 기준으로는 경남 고성·남해·함양·산청·거제·거창, 경북 상주·김천, 전북 남원에 산사태 주의보가 발령됐다.

주택이 무너지는 등 피해도 잇따르고 있다. 경남 산청에서는 전날 밤부터 140㎜가 넘는 비가 내려 금서면 산청 동의보감촌 주변 도로 법면(경사면)이 유실됐다. 높이 30m, 길이 100m 토사가 유출되면서 왕복 2차로 도로가 차단됐다.

기상청은 13일 정오까지 남부 지방과 제주도에, 낮까지 경남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겠으니 호우 및 강풍으로 인한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