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벤틀리가 얼음 땡 놀이 중 토라졌다. 아빠 샘과 형 윌리엄에게 “나 삐졌어”라고 강조하는 귀여운 모습에 시청자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벤틀리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12일 방송에서 아빠 샘에게 달려와 “놀아달라”고 요구했다. 샘은 쌓아둔 빨래를 가리키며 “아빠 지금 이거 해야 한다”고 답했다.

벤틀리가 “지금 놀아달라”고 재촉하자 샘은 ‘얼음 땡’ 놀이를 시작했다. 샘은 벤틀리에게 “얼음”을 외친 뒤 “이제 알지? 아빠가 땡을 해야 네가 움직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벤틀리는 얼음이 된 채 샘을 기다렸다. 하지만 벤틀리가 노래 한 곡을 다 부르도록 샘이 오지 않자 “아빠 안 와?”라며 섭섭해 했다.

윌리엄이 방에서 나와 “아가야, 거기서 뭐 하니”라고 물었고 벤틀리는 “나 삐졌어”라며 입술을 삐죽 내밀었다. 이어 등장한 샘에게 벤틀리는 “왜 땡 안 해줘? 나 잊어버렸어. 아빠 미워”라며 방으로 들어가 버렸다.




벤틀리가 감정을 야무지게 표현하자 팬들은 그의 영리함과 귀여움에 어쩔 줄 모르겠다는 반응이다. “삐진 게 이렇게 귀여울 일인가” “우리 벤틀리 왜 이렇게 예뻐요” 등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15분쯤 방송된다.

서지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