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은 13일 박원순 시장의 영결식이 끝나자마자 비서 성추행 의혹 규명을 요구했다. 통합당은 이제 ’애도의 시간’은 지났고 ‘진실의 시간’이 됐다는 입장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에게 “영결식이 끝나면 피해자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성일종 비대위원은 “과거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 열풍이 불 때 누구보다 적극적 자세를 보였던 민주당도 진상규명에 당연히 동참해주리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통합당 행안위원들은 오는 20일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이번 사건의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서울시 관계자들도 불러 사실관계를 따져 볼 계획이다. 특히 박 시장 장례식이 서울특별시장(葬)으로 결정된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서울시장 사무실에 이른바 ‘내실’ 등 침실을 두는 것은 문제가 없었는지 등도 확인할 계획이다.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에서 박 시장의 자녀가 유족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합당은 성폭력 문제를 담당하는 여성가족부를 향해서도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하태경, 김웅 의원 등이 참여하는 요즘것들연구소는 성명을 내고 “윤지오 사건 때는 검증도 소홀히 한 채 윤씨에 대한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던 여가부가 이번에는 피해자에 대한 심각한 2차 가해가 진행 중인데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