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미우리 신문 캡처

일본 규슈 지방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인명피해와 재산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수명이 1200년 이상으로 알려진 천연기념물 나무가 뿌리째 뽑힌 모습이 현지 언론에 보도됐다.

12일 일본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지난 11일 밤 기후현 미즈나미시 한 신사 앞에서 신목이라 불리는 삼나무가 뿌리째 뽑혔다.

이 나무는 높이 약 40미터, 두께 약 11미터로 1200~1300년 넘게 한 자리를 지켜온 것으로 알려졌다.

나무가 쓰러지면서 인근의 가옥을 덮쳤지만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교도통신 캡처

통채로 뽑혀 쓰러진 나무의 모습에서 일본의 상황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알 수 있다.

일본에선 이번 폭우로 이날 오후까지 70명이 숨지고 13명이 실종됐다.

일본 당국은 폭우와 산사태로 피해를 본 지역에 경찰과 소방대, 자위대를 투입해 실종 수색에 나서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