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에서 조사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정치권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죽음을 두고 자기 진영만 바라보는 언행으로 편 가르기에 몰두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보수 진영은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이 진보 진영의 태생적 결함이라고 몰아붙였고, 진보 진영에서는 보수 진영이 사안을 정치 쟁점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시장의 영결식이 진행된 13일에도 정치권 인사들은 문제 소지가 있는 발언들을 거리낌 없이 이어갔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장례식 자체를 시비하는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생각된다”며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배경이라고 이야기되는 고소 사건을 정치적 쟁점화하기 위한 의도라 얘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사자 명예훼손에도 해당할 수 있는 얘기”라고 언급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문재인정부를 비판 대상으로 확장했다. 그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정권하에서 가진 자, 있는 자, 행세하는 자들의 민낯이 여지없이 드러났다”며 “이 정권 사람들의 고위공직관은 근본적으로 문제가 있다. 한마디로 표리부동이다. 겉과 속이 다르다”며 정부 인사들을 싸잡아 비판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주축의 ‘요즘것들연구소’는 ‘친문 여성은 보호하고 비문 여성은 방치하나’라는 성명을 냈다. 여성가족부가 적극적 목소리를 내지 않는다며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상반된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한 것이다.

이들은 “윤지오 사건 때는 팩트 검증도 소홀히 한 채 큰 목소리를 내며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던 여성가족부가 이번에는 피해자에 대한 심각한 2차 가해가 진행 중임에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지난 10일 국회에서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 방지를 조치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아무런 답이 없다”며 “여가부가 친문 여성은 보호하고 비문 여성은 방치하고 있는 것이다. 여가부는 친문 여성들만의 부처가 아니라 모든 여성을 위한 부처여야 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의 아들 박주신씨의 병역비리 의혹을 제기한 미래통합당 배현진(오른쪽 두번째) 원내대변인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법률자문단장인 정점식 의원과 논의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박 시장의 아들 박주신씨의 병역 문제를 두고 배현진 통합당 원내대변인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간 온라인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배 원내대변인이 박씨의 병역 문제를 언급한 것을 두고 진 전 교수가 “머리에 우동을 넣고 다니냐”고 하자 배 원내대변인이 재차 “‘삶은 소대가리식’ 막말 혹은 똥만 찾으니 안타깝다”며 되받은 것이다. 진 전 교수는 여기에 “우동에게 너무 큰 기대를 걸었다”고 비난을 이어갔다.

정치권이 박 시장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을 양 진영의 책임으로 돌리면서 불필요한 정쟁이 이어진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는 “고인은 고려하지 않고 정치인들이 이기적으로 너무 많은 말을 쏟아내고 있다”며 “추모는 뒷전에 두고 정쟁만 이어간다면 자기 진영에서조차 외면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민주당은) 윤리적 위기를 이를 반성해야 할 윤리적 상황이 아니라, 돌파해야 할 정치적 상황으로 본다. 오직 자기들의 당리당략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처리하려 하니 매번 불필요한 충돌이 벌어지는 것”이라며 “‘서울시장’으로 장례를 치른다는 발상 자체가 실은 시민들 사이에서 보편적 동의를 얻어내기 어려웠다. 그걸 힘만 믿고 무리하게 밀어붙였다”고 주장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