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광화문 광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 시민분향소에서 지난 12일 한 추모객이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국가안보회의(NSC)가 지난 10일 별세한 고(故) 백선엽 장군을 애도하는 성명을 냈다.

NSC는 12일(현지시간) 트위터 계정을 통해 “1950년대 공산주의 침략자들과 맞서 싸우는 데 모든 것을 바친 백선엽과 다른 영웅들 덕분에 한국은 오늘날 번영한 민주주의 공화국이 됐다”면서 “99세에 타계한 백 장군의 죽음을 애도하며 그가 남긴 유산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NSC는 백 장군의 영문 회고록 ‘부산에서 판문점까지 : 한국군 최초 4성 장군의 전시 회고록’의 표지 사진도 올렸다.

역대 주한미군 사령관들도 백 장군의 생전 모습을 떠올리며 미국의소리(VOA) 방송을 통해 존경과 애도의 메시지를 전했다.

1996~1999년 재임한 존 틸럴리 전 사령관은 “백 장군은 영웅, 외교관, 애국자였고 내 친구이기도 했다”면서 “한국에서 복무했던 우리들에게, 그리고 내게 너무나 중요했던 분을 잃은 슬픔을 말로 표현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2006~2008년 재임한 버웰 벨 전 사령관은 백 장군을 미국 건국의 영웅 조지 워싱턴과 비교하면서 “백 장군은 한국군의 아버지다. 전술과 작전에 매우 능했고 두려움을 모르는 전사였다”고 회고했다.

2011~2013년 재임한 제임스 셔먼 전 사령관은 “언제나 그의 통찰력과 현명한 조언자 역할을 존경했다. 백 장군은 자유와 희생의 가치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잘 알고 있었다”면서 “그는 영원한 유산을 남겼다”고 말했다.

2016~2018년 재임한 빈센트 브룩스 전 사령관은 “백 장군의 타계는 한·미동맹에 큰 손실”이라면서 “수십 년 동안 백 장군을 존경해왔다. 역사의 한 부분이 사라졌다”고 애도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