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부터 이틀간 경북지역에 많은 비가 내려 가로수가 쓰러지고 차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맨 오른쪽은 경주시 황성동 강변도로 일부가 침수되자 형산강에 살던 물고기가 도로로 나온 모습. 연합뉴스

전국에 쏟아진 물폭탄으로 주거지가 빗물에 잠기고 시민이 실종되는 등 곳곳에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13일 부산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30분쯤 부산 기장군 동부리 기장읍성 성벽 복원 부분이 붕괴했다. 굴다리 위에 쌓은 성곽 형태의 담장이 우르르 무너진 것이다.

앞서 오전 6시30분쯤에는 동구 범일동 한 빈집 담벼락이 무너졌고, 서구 남부민동 은성교회 인근 폐가가 붕괴하는 사고도 있었다. 모두 빈집이라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도로가 물에 잠기거나 하천 수위가 상승해 연안·세병·수연교 하부도로, 영락공원 굴다리, 기장해양정수센터 앞 도로와 세월교, 북구 덕천배수장 인근 도로 등도 한때 통제됐었다. 지금은 물이 빠지면서 통행이 재개된 상태다.

호우 특보가 발효 중인 13일 오전 세종시 가람동 한국중부발전 세종본부 앞 도로가 침수, 관계 공무원들이 긴급 배수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전 전남 나주시 남평읍 지석천 수심이 전날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높아져 있다. 연합뉴스

이날 부산에서는 소방당국에 접수된 비 피해 신고만 모두 13건이었다. 오후 3시30분 기준 금정구에 123㎜로 가장 많은 비가 내렸고, 기장 117.5㎜, 북항 109.5㎜, 남구 106.5㎜, 해운대 105.5㎜, 부산진 101㎜ 등의 강우량을 기록했다.

지난 10일에도 시간당 최대 70㎜ 이상의 집중호우가 내렸던 터라 피해는 더 크다. 도심하천인 동천이 범람해 주변 주택과 상가 수십 채가 물에 잠겼고 차량 170여대도 침수됐었다.
13일 부산 동천 인근 한 아파트 외부에 침수 피해로 버려진 집기들이 버려져 있다. 이 아파트는 지난 10일 집중호우 때 동천이 범람해 1층 24세대가 침수 피해를 입었다. 연합뉴스

13일 경북 경주에 한때 호우주의보가 발령될 정도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경주시 황성동 강변도로 일부가 침수돼 차 통행이 금지돼 있다. 연합뉴스

전날 밤부터 비가 쏟아진 경남지역 피해도 크다. 이날 오전 9시23분쯤 함양군 지곡면 보산리 보광마을에서는 70대 남성 2명이 막힌 배수로 복구 작업을 하던 중 폭우로 불어난 물에 휩쓸렸다. 소방당국은 오전 11시5분쯤 주곡마을 인근에서 심정지 상태의 1명을 발견했으며, 1명을 추가 수색하고 있다.

같은 날 오전 10시9분쯤에는 합천군 용주면 용주교 아래에서 낚시한다며 보트를 탄 50대 남성 2명이 물에 빠져 구조됐다. 이들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